의암 주 논개

홈사이트맵

(사)의암주논개정신선양회

논개소개

  • 논개 역사적 일대기
  • 논개 문헌, 서적
  • 주 논개에 관한 시문
  • 논개 표준 영정
  • 논개관련 유적지
  • 후원금 안내
홈으로 논개소개 문헌,서적에 주논개에 관한 기록들

문헌,서적에 주논개에 관한 기록들

논개에 대하여지은 시문들
꺼지지 않는 등불
  • 내용
  • 꺼지지 않는 등불
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모윤숙*
    오오! 이 마지막 밤이여!
    어서 나를 몰아가다오
    나의 성, 나의 사람, 시민 장군이시여!
    異邦의 사나이를 껴안은 채
    두 몸이 한 몸 되어
    최후의 길에 올랐습니다.

    ……<중략>……

    서투른 기교로
    때로는 분노를 억제하며
    지체 높은 이들의 시중을 들지만
    그것은 참다운 내가 아니어라
    뚫을 수 없는 그물에 걸려
    우리 안에 갇힌 수인(囚人) 같은 것
    그것은 참다운 나는 아니어라.(제4장)
    ……<중략>……

    밤과 밤을 잇는 몽롱한 순간들이
    하나 하나 항거의 아픔으로 꽃이 되어
    그의 가슴 안에 피어나게 하리니
    이 몸 미천한 女人일지나
    근심 안에 도사린 그 등불을
    어느 바람에도 꺼지지 않도록
    이 머리카락들을 바람에 배앗길지어나
    저 외람된 왜병의 무리를 향하여
    마디 마디 맺힌 恨을
    자신으로부터 시작하여
    풀어가라니.(제6장)

  • 목록
목록